기사 메일전송
문체부, 62개 공공도서관 건립·리모델링 지원 - 도서관 이용자, 서비스 프로그램 등 도서관 운영 보완 통합적 상담 추진 - 맞춤형 공간 마련 계획, 장서 계획, 지역 도서관 특성 서비스 운영 등 구체적 상담
  • 기사등록 2021-05-12 13:48:54
기사수정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도서관협회, 호서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14개 시도, 62개 공공도서관의 신규 건립과 리모델링 사업에 대한 컨설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62개 공공도서관의 신규 건립과 리모델링 사업에 대한 컨설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건축·디자인·도서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인력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건축 중심의 기존 상담에서 벗어나 도서관 이용자, 서비스 프로그램 등 도서관 운영까지 보완하는 통합적 상담을 추진한다.

 

현장 상담전문가들은 기획 단계에서부터 건립과 운영 계획을 진단해 공공도서관의 규모와 예산 투입의 불확실성을 줄이고, 지역의 특수성과 다양성을 반영할 수 있는 세분화한 상담을 지원한다. 또한 새로운 문화 기술과 최신 흐름을 반영해 통합적 미래형 공공도서관을 구현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주요 실무 과정을 중심으로 개별 도서관의 맞춤형 공간 마련 계획, 장서 계획, 지역 도서관 특성에 맞는 서비스 운영 등도 구체적으로 상담해 효율성을 높인다.

 

아울러 코로나19에 대비한 실무자 교육을 통해 각 지자체의 공공도서관 건립·운영의 효과적 달성을 지원하고, 도서관건립계획시스템을 통한 상시적 온·오프라인 상담을 통해 지자체의 애로사항에 신속히 대응할 방침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올해도 공공도서관을 건립하기 위해 지자체에 약 1772억원 규모의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현장 상담으로 지역 특성에 적합하고 효율적인 공공도서관을 건립해 개관하고, 그 운영을 내실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12 13:48:5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