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권익위, 공공기관 청렴도 향상 위해 청렴정책 자문 프로그램 운영
  • 이은수 기자
  • 등록 2021-02-25 14:53:16
  • 수정 2021-02-25 14:56:12

기사수정
  • 청렴도 우수기관, 반부패 전문가 등 11개 멘토기관과 부패취약 분야 심층적 진단·처방 원하는 22개 멘티기관 연계
  • 각급기관 구성원 대상 설문조사 등 청렴역량 진단 및 분야별 현업담당자, 지역시민단체, 외부전문가와 문제점 발굴

문화재청, 한국수자원공사 등 청렴도 향상을 원하는 22개 공공기관이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가 운영하는 청렴정책 자문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국민권익위는 청렴도 우수기관과 반부패 전문가 등 11개 멘토기관과 부패취약 분야에 대한 심층적 진단과 처방을 원하는 22개 멘티기관을 짝지어 26일부터 그룹 단위로 청렴컨설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청렴컨설팅’은 공공기관의 청렴도 개선을 위해 부패취약업무의 처리절차, 조직문화와 관행, 부패통제장치의 실효성 등을 입체적으로 분석·진단하고, 기관별 맞춤형 대책을 제공하는 국민권익위의 청렴도 향상 지원정책이다.

 

국민권익위는 올해 청렴컨설팅을 희망하는 20개 그룹의 신청을 받아 신청기관의 추진의지, 청렴컨설팅 효과성 등을 고려해 11개 그룹을 최종 선정했다.


2021년도 청렴컨설팅 대상기관 (자료=국민권익위원회)

특히, 올해 멘토기관으로 참여하는 대한석탄공사는 지난해 국민권익위의 청렴컨설팅을 받아 5등급에서 1등급으로 청렴도가 향상되어 올해는 청렴도 우수기관 자격으로 멘토기관으로 참여하고, 통계청과 병무청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멘토기관으로 참여해 청렴시책 경험과 지식을 전수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국민권익위는 25일 청렴연수원에서 청렴컨설팅 착수회의를 열고, 올해 청렴도 미흡기관에 대한 청렴컨설팅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이후, ▲각급기관 구성원 대상 설문조사 등 청렴역량 진단 ▲분야별 현업담당자, 지역시민단체, 외부전문가와 함께 문제점을 발굴하는 실무 컨설팅 회의 ▲우수시책 벤치마킹을 위한 자율회의 ▲개선방안 수립을 위한 최종 보고회를 차례로 진행할 예정이다.

 

국민권익위 한삼석 부패방지국장은 “지난해 청렴정책 자문을 받은 25개 기관 중 64%인 16개 기관의 청렴도 등급이 향상됐다. 청렴컨설팅을 통해 청렴도 우수기관의 시책과 제도를 여러 공공기관에 확산하고, 이를 통해 공공기관은 물론 나아가 우리나라의 청렴도가 향상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