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코로나 백신 10월 말까지 시민 70% 접종 완료 목표…'333대책’ 추진
  • 김민호 기자
  • 등록 2021-02-25 10:03:37
  • 수정 2021-02-25 14:54:48

기사수정
  • 18세 이상 서울시민 70% 약 606만명 접종, 인플루엔자 유행시즌 도래 전 10월 말 완료 목표
  • 26일부터 서울시내 요양병원 137곳, 요양시설 277곳 만 65세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2만 2615명 접종 시작

서울시가 오는 10월까지 서울시민 70%에 해당하는 약 606만명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목표로 333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청24일 서울시 서정협 권한대행은 오후 코로나19 브리핑을 통해 “서울시는 18세 이상 서울시민의 70% 이상인 약 606만명에 대한 접종을 인플루엔자 유행시즌 도래 전인 10월 말까지 완료를 목표로 접종을 본격화한다”며 “서울시는 전 시민 백신접종이라는 전례 없는 도전에 앞서 3단계 접종대상-3개 트랙 접종방법-3중 관리 모니터링‧조치에 이르는 333대책을 준비했다”고 했다.


이에 따라 접종대상을 우선순위에 따라 분류하고 3단계에 걸쳐 순차적으로 확대접종한다. 중증 혹은 사망위험도, 의료‧방역‧사회 필수 기능, 지역사회 전파 위험도를 고려해 우선순위를 정했다.

1단계인 2월~3월 접종대상자는 총 9만 6000명으로 전체의 1.6%다. 26일부터 서울시내 요양병원 137곳과 요양시설 277곳의 만 65세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2만 2615명에 대한 접종이 시작된다.

2단계인 4~6월에는 전체 대상자의 30.5%인 185만명에 대한 접종이 시작된다. 65세 이상 154만 5000여명, 노인재가복지시설 이용자 1만여명과 종사자 5700여명, 1단계 접종대상에서 제외된 의료기관과 약국 종사자 26만여명, 장애인, 노숙인 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총 약 2만 8000명이 그 대상이다.

마지막 3단계인 7~10월에는 전체 대상자의 67.8%인 411만명에 대한 접종이 시작되는데 50~64세 성인,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 군인, 경찰, 소방, 사회기반종사자, 교육‧보육시설 종사자부터 그 외 시민까지 순차적으로 접종대상을 확대된다.

접종 방법은 백신의 특성과 도입 시기, 접종대상자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예방접종센터, 위탁의료기관, 방문접종 3개 트랙으로 구분해 진행하고 예방접종센터에선 초저온 관리가 필요한 화이자, 모더나 백신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다.

지역접종센터의 경우 현재 25개소에 대한 장소를 확정지었는데 서울시 1호 지역접종센터는 성동구청 내 다목적 강당에 설치되고 3월 중순부터 가동한다.

서울시는 3월까지 8개소를 추가 설치하고, 7월까지 25개 자치구 전역에 나머지 센터도 순차적으로 설치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오는 26일 접종 개시와 동시에 일일 접종현황과 접종자 수, 접종시설 현황은 물론 이상반응자 현황 및 조치결과 등의 제반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감염병 위험 없는 안전한 사회를 위해, 그리고 우리의 잃어버린 일상과 민생경제를 되찾기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