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나, 여기에 -시인 김은자 (金 恩 慈)
  • 포켓프레스
  • 등록 2021-02-22 05:53:28

기사수정

금빛 햇살 왁자하네, 칠월의 순천만에

하늘 있고 바람 있고 산 위에 구름 있고

 

갯벌엔

힘찬 생명력

한 세상을 이룬다.

 

 

한 결로 쓰러지다 부둥켜 일어서다

갈맷빛 저 갈대밭 천둥 같은 흐느낌에

 

내 너를

품어 안는다,

그 맥박 숨소리를. 

-------------------------------------------------------------

 

[김은자(金恩慈)시인 약력] 

1998년 시조생활사 등단. 시조생활사 토함 동호회 제1대 회장.

한국문인협회 시조분과 우수 회원. 한국시조협회 이사.

한국시조협회 작품상, 대은 시조문학상, 수상.

시조집; “들숨과 날숨 사이”, “피안과 차안 사이”, 부부 시조집 “하늘과 땅 사이”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