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체부, 빅데이터 기반 관광유형 분석 ‘한국관광 데이터연구소’ 운영
  • 이경민
  • 등록 2021-02-17 15:24:50
  • 수정 2021-02-17 21:54:24

기사수정
  • 민간, 공공 부문 관광활동 관련 빅데이터 수집·축적해 관광유형 분석 제공…관광산업 흐름 가시화
  • 한국관광통계 등 각종 통계자료, 국민여행실태조사 및 외래 관광객조사, 한국관광인지도 조사 등 공공 빅데이터 개방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이하 관광공사)와 함께 17일부터 민간과 공공 부문의 관광활동 관련 거대자료를 수집·축적해 관광유형 분석을 제공하는 ‘한국관광 데이터연구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국관광 데이터연구소’는 이동통신, 신용카드, 내비게이션 등 민간의 거대자료와 한국관광통계, 관광실태조사 등 공공의 거대자료를 일괄 수집·축적하고 이를 다양한 관광유형으로 융합 분석해 관광기업과 지자체 등 관광산업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관광산업의 흐름을 보여주는 서비스다.

 

한국관광 데이터랩 소개 (자료=한국관광 데이터랩 홈페이지)

세부적으로 지역별 내외국인 방문객 수 및 관광이동 유형, 지역별 관광소비 유형 등 시의성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기초지자체별로 해당 지자체 방문객의 관광활동 유형과 거주지별 방문자 분포를 파악할 수 있는 ‘우리 지역 관광 상황판’을 제공한다.

 

한국관광통계 등 각종 통계자료, 국민여행실태조사 및 외래 관광객조사, 한국관광인지도 조사 등의 공공 거대자료도 함께 개방한다.

 

관광기업, 예비 창업자 등 민간에서는 ‘한국관광 데이터연구소’에서 제공하는 국내외 관광객의 여행유형 분석 정보를 활용해 신규 사업을 창출하고 마케팅 방안을 고도화하는 등 사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자체의 경우에는 ‘우리 지역 관광 상황판’을 통해 지역 특화 관광 상품을 체계적으로 개발하고 적시의 정책을 수립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관광 데이터연구소(랩)’는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 후 로그인을 하면 다양한 관광유형 분석 정보를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다. 17일부터 23일까지 신규 회원가입자를 대상으로 하는 특별 행사도 진행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그동안 관광기업, 지자체, 연구기관 등 관광산업 이해관계자들은 시의성 있는 관광활동 자료들을 수집하고 분석하는 데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어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며, “코로나19로 급변하는 관광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거대자료를 기반으로 관광 흐름을 체계적으로 분석해야 하는 만큼 ‘한국관광 데이터연구소’의 많은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