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변창흠, "김해신공항 백지화 아냐...일시적인 문제인지 파악"...시민단체 반발
  • 이은수 기자
  • 등록 2021-02-09 15:37:02
  • 수정 2021-02-09 15:43:57

기사수정
  • 운동본부, "김해신공항 백지화 입장 조속히 발표하라"

국토교통부가 김해신공항은 백지화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힌 것을 두고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변창흠 장관이 논란을 부추기는 애매한 발언을 했다며 비판을 제기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포켓프레스=이은수 기자] 국토교통부가 김해신공항은 백지화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앞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변 장관은 김해신공항 백지화 확정 여부를 묻는 질의에 "검증위원회 보고서에 대해 법제처 해석을 요청해 둔 상태"라며 "김해신공항을 중단할 정도의 문제인가 일시적인 것인가를 파악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동남권관문공항추진 부울경시민운동본부 등은 8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변창흠 장관은 김해신공항의 백지화와 후속 입지선정에 대한 입장을 조속히 발표하고 국회의 특별법 제정에 적극 협력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김해신공항은 아직도 백지화되지 않았다며 무책임한 발언을 한 변 장관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국토부는 검증의 한 당사자로서 결과를 따를 의무가 있을 뿐 백지화 여부를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권한은 없다"고 지적했다.


운동본부는 "국토부는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이 지니는 긴박성을 외면한 채 오직 김해신공항 추진에 대한 법적 책임을 모면할 생각에만 골몰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국토부는 관료적 병폐에서 벗어나 신공항 특별법 제정에 협력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운동본부는 "신공항 특별법 제정이 부산시장 보궐선거의 주요 쟁점으로도 부상되고 있는 만큼 여야 후보자들도 모두 합심해 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며 "또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2월까지 특별법을 제정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이행하라"고 덧붙엿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