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재명 지사, 대선후보 선호도서 1위...민주당 지지층 옮겨갔나
  • 김지운
  • 등록 2021-01-15 16:45:56
  • 수정 2021-01-15 16:46:53

기사수정
  • 이재명 23% 1위, 윤석열 13% 2위, 이낙연 10% 3위

한국갤럽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재명 지사가 23%로 1위, 윤석열 총장이 13%로 2위, 이낙연 대표가 10%로 3위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자료=한국갤럽 제공)

[포켓프레스=김지운 기자]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3강으로 꼽혀 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지율이 크게 하락했다. 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유일하게 지지율이 올라 선두를 달렸다. 


15일 한국갤럽이 지난 12~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차기 정치지도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이재명 지사가 23%로 제일 많았다. 


이 지사의 지지율은 한달 전에 비해 3%p 상승해 두 달째 상승세를 이어가며 갤럽 조사에서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달 조사와 같은 13%로 2위를 차지했다. 윤 총장은 지난해 8월 9%에서 9·10월 3%로 하락했다가 11월 11%로 반등했다. 이후 12월과 올 1월 각각 13%를 기록했다. 


이낙연 대표는 지난달(16%)보다 6%p 하락한 10%를 기록했다.


특히 실제 민주당 지지층에서 이 대표는 23%를 얻는데 그친 반면, 이 지사는 43%를 얻어 지난달 조사(이낙연 36%-이재명 31%)와 달리 큰 격차로 역전됐다. 


지역별로도 광주·전라 응답자 28%가 이 지사를, 21%가 이 대표를 꼽아 지난달 조사(이재명 27%-이낙연 26%)보다 격차가 벌어졌다.

 

이 대표는 지난해 11월 19% 이후 두달째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월2째주 조사결과(27%)와 비교하면 1년 새 17%p 하락했다. 


이외에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3%, 무소속 홍준표 의원 3%, 국민의힘 유승민 의원 1%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표본오차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5%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