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주당, 월성원전 지하수서 방사능 물질 검출 "국회서 조사하겠다"
  • 김지운
  • 등록 2021-01-13 13:33:15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은 12일 경북 경주 월성원전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과 관련해 "국회 차원의 조사 필요성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사진=포켓프레스 자료사진)

[포켓프레스=김지운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2일 경북 경주 월성원전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과 관련 국회 차원의 조사 필요성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그는 "지하수 등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은 결코 가볍게 볼 수 없다. 삼중수소가 배출 경로를 벗어나 유출된 원인도 찾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삼중수소의 잠재적 위험성을 감안할 때 한수원은 유출의 원인부터 철저히 밝혀야 한다"며 "2017년 한빛 4호기의 콘크리트 방호벽에 구멍이 발견된 것처럼 월성 원전의 관리체계에도 허점이 있는 건 아닌지 정밀하게 점검해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부는 방사능 오염 규모와 원인, 관리부실 여부를 전면 조사할 것을 주문한다"고 요청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