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윤 대통령, K-방산이 세계시장서 우위 선점하도록 적극 지원할 것
  • 이승저 기자
  • 등록 2023-12-07 17:50:01

기사수정
  • 윤석열 대통령, 7일 ‘제2차 방산수출전략회의’ 주재
  • 우주, AI, 유무인 복합체계, 반도체, 로봇 첨단전략산업 5대 분야 집중 육성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오전, 경기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열린 `제2차 방산수출전략회의`를 주재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오전, 경기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열린 `제2차 방산수출전략회의`를 주재했다. 

이 회의는 2022년에 이어 대통령이 주재한 두 번째 민·관·군 합동회의로, 방산수출에 기여한 시민 대표, 기업인, 정부·군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대통령은 방위산업을 첨단전략산업으로 육성하여 방산수출의 성장세를 계속해서 확대할 것임을 약속했다.

 

또한, 방위산업이 국가전략산업으로서 우리의 안보와 경제를 지원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강조하며, 방위산업이 미래의 신성장 동력이 되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다음 주 네덜란드 순방에서 예정된 반도체 분야 협력에 주목하며 이를 통해 새로운 방산 수출 기회가 열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회의에서 정부는 2027년까지 세계 4대 방산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지속 가능한 방산수출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특히 우주, AI, 유·무인 복합체계, 반도체, 로봇 등 5대 첨단전략산업을 집중 육성하는 촘촘한 정책 지원을 약속했다.

 

회의 종료 후 대통령은 인근 LIG넥스원으로 이동하여 2030세대 청년 방위산업 종사자들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참석자들과 소통하는 중에 대통령은 K-방산의 미래가 청년들에게 달려있다고 말하며, 이들이 국가안보와 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절한 지원을 약속했다.

 

청년 방위산업 종사자들은 K-방산의 미래와 비전, 자부심, 현실적인 어려움 등을 나누며 생생한 의견을 제시했다.

 

대통령은 이들이 정당한 처우와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