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원희룡 장관, “지속 가능한 미래 모빌리티‧도시를 논하다”
  • 이진아 기자
  • 등록 2023-01-20 10:19:47
  • 수정 2023-01-20 10:55:06

기사수정
  • 세계경제포럼에서 해외 정부‧기업 대표와 글로벌 공조방안 논의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1월 19일(현지시각)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의 “Automotive & New Mobility Governors Plus”와 “Toward a Resilient Urban Resource Nexus“ 세션에 연이어 참석하여 글로벌 오피니언 리더들과 新 모빌리티와 도시의 미래를 구상했다고 밝혔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1월 19일(현지시각)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의 `Automotive & New Mobility Governors Plus`와 `Toward a Resilient Urban Resource Nexus` 세션에 연이어 참석하여 글로벌 오피니언 리더들과 新 모빌리티와 도시의 미래를 구상했다고 밝혔다. 

19일 오전에 열린 “Automotive & New Mobility Governors Plus” 세션은 자동차제작사‧ICT‧전자‧배터리 등 기업을 비롯한 각국 정부‧국제기구 대표 등 총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대전환 시대를 위한 국가‧산업간 협력을 증대하고자 마련되었다.

 

원 장관은 세션 기조발언을 통해 소프트웨어와 데이터가 주도하는 지속 가능한 新 모빌리티 시대를 위한 정책을 제언했다.

 

원 장관은 “모빌리티 데이터 형식‧통신방식 등에 대한 국제 표준화를 서둘러 데이터의 국제적 호환을 모색하고, 데이터의 안전한 생성‧유통‧활용을 위한 관리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한국의 인증관리체계 구축을 한 가지 방안으로 제시했다.

 

아울러, “모빌리티 산업 활성화를 위해 공공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하고, 민간 데이터도 공유‧연계 가능한 체계를 만들어가야 한다”며 데이터 공유 플랫폼 구축에 대한 정부 역할을 주문했다.

 

이어 원 장관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아우르는 통합 지원책을 소개하며, “’27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목표에 맞춰 자율주행 전용 테스트베드(K-City) 고도화, 디지털트윈 기반 가상 시험장 구축 등 민간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개발된 기술을 실제 도시환경에서 통합 실증하는 ‘리빙랩’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에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주관으로 열린 “Toward a Resilient Urban Resource Nexus” 세션에서는 도시의 회복탄력성 제고를 위한 도시자원의 통합·연계 활용 방안과 관련하여 국제적 사례 및 핵심요소에 대한 자유로운 토론이 진행됐다.

 

원 장관은 한국의 사례로 과거의 “물·에너지 등 인프라 구축경험”을 제시하며, “현재는 물리적 인프라를 넘어 도시 전체의 도시자원 통합관리가 가능한 스마트시티를 추진 중”이라고 소개했다.

 

이어서 스마트시티 관련기술, 거버넌스, 데이터, 파이낸싱 등 국제적 공유가 필요한 4가지 핵심요소를 제시하였다.

 

1)기술(Tech) 측면에서 “한국에서 개발된 스마트솔루션 실증사업의 성과를 국제적으로 공유해나갈 것임”을 강조했고, 2)거버넌스(Governance)와 관련해서는 “K-City Network 확대를 통한 국가간 협력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3)데이터(Data) 측면에서는 “도시자원의 통합관리를 위한 스마트시티 Data Hub 구축 및 국제적 활용을 위한 각국의 참여”를 촉구하는 한편, 4)재원조달(Financing) 측면의 “지속가능한 사업구조를 위한 민관협력사업(PPP) 등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마지막으로 미래 스마트도시 조성을 위해 한국의 K-City Network 등을 활용하여 기술과 경험을 공유하고 국가간 협력을 확대·강화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한편, 원 장관은 스위스 다보스에서의 일정을 정리하며 “팬데믹, 지정학적 리스크, 기후변화 등 세계적 불확실성 심화로 ‘지속 가능성’, ‘회복탄력성’은 세계 모든 분야의 화두가 된 지 오래”라고 밝히고, “한국의 우수한 정책‧기술 사례를 공유하고 국제공조를 선도하는 등 우리나라가 국제적 현안 해결에 앞장서겠다는 적극적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충분히 전달했다”며 소회를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