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가든호텔 등 마포·공덕역 인근 도시정비형 재개발 건축심의 통과
  • 이은수 기자
  • 등록 2023-01-18 19:33:25
  • 수정 2023-01-18 19:45:23

기사수정
  • `마포로1구역 제10·34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사업` 서울시 건축심의 통과
  • 마포·공덕역 인근 35층, 231세대 주상복합… 건물 내 키움센터로 보육 지원
  • 서울시 "올해도 도시 매력 높이고 약자 보호하는 건축물 조성위한 건축심의 운영"

지하철 5․6호선 공덕역 역세권에 35층 규모, 231세대의 주상복합 건축물이 들어선다. 마포역 인근에 40여 년간 운영됐던 `서울가든호텔`도 주거 및 호텔 복합건물로 다시 태어나게 됐다.

 

마포로 1구역 제34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사업 `조감도`

서울시는 지난 16일 열린 제2차 건축위원회에서 마포로1구역 `제10지구`와 `제34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사업에 대한 건축심의 2건을 통과시켰다고 18일 밝혔다.

 

먼저 이번 심의 통과로 마포로1구역 `제10지구(마포구 도화동 536)`에는 연면적 47,803.71㎡, 지하 7층~지상 35층 규모의 주상복합 건축물이 조성된다. 올해 하반기 사업시행계획인가를 거쳐 2028년 준공된다.

 

해당 부지는 지하철 5․6호선, 경의중앙선, 공항철도 `공덕역`, 5호선 `마포역`과 가까운 데다 마포대로, 마포대교와도 인접해 있어 사통팔달 우수한 교통 여건을 갖추고 있다.

 

지상 6층~지상 35층에는 공공주택 46세대를 포함한 공동주택 231세대가 4개 평형(전용 39․79․84․107형)으로 조성될 예정이며, ▴근린생활시설(6,951.77㎡) ▴업무시설(4,431.99㎡) ▴공공시설(1,511.53㎡) 등도 포함된다.

 

지하 1층~지상 2층에는 가로 활성화를 위해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서고, 지상 3~4층에는 공공시설(키움센터)과 업무시설 등의 비주거 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또 5층에는 입주민을 위한 주민공동시설이 설치된다.

 

특히 주상복합 내부에 아동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키움센터`가 조성돼 해당 건축물 가까이 살거나 인근 직장에 근무하는 맞벌이 부모의 보육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하철 5호선 마포역 인근 `서울가든호텔`이 위치한 `제34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마포구 도화동 169-1)`도 이번 심의를 통과했다. 올해 상반기 사업시행계획인가를 시작으로 재개발을 거쳐 지하 8층~지상 29층 규모의 주거․호텔 복합건물이 들어서게 된다.

 

마포대로변에 위치한 사업부지는 지하철 5호선 `마포역`과 접해 있는 데다 `공덕역`과도 가까워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 여건을 갖추고 있으며 한강이 내다보이는 조망도 갖추고 있다.

 

준공 40년이 넘은 서울가든호텔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이용객 감소로 관광숙박 단일 용도의 지역 활성화가 어려워져 주거와 호텔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사업을 추진 중이다. 공사가 완료되면 기존 관광숙박 기능을 유지하면서 양질의 주거와 생활편의․부대시설 등을 공급, 지역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지구에는 오피스텔 149실, 공동주택(장기일반민간임대주택) 44세대, 객실 40실 규모의 관광숙박시설이 들어서고 지하 1층~지상 4층에는 근린생활시설이 공급될 계획이다.

○ 오피스텔 6가지 평형(전용 84A․84B․100A․100B․100C․118A), 공동주택 2가지 평형(전용 32A․66A)이 도입된다.

 

대지 내에 공공보행통로를 조성해 주변 지역과 자연스럽게 연결하고 충분한 공개공지를 확보하여 공공의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며, 2층에는 입주민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과도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생활SOC(도서관)도 들어선다.

 

박순규 서울시 건축기획과장은 "서울 곳곳에 도시 매력을 높이고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는 우수한 건축물이 조성될 수 있도록 건축심의를 더 창의적이고 유연하게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