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의 미래 주소정보산업 이끌어갈 ‘주소정보활용지원센터’ 생긴다
  • 이은수 기자
  • 등록 2023-01-17 11:10:31
  • 수정 2023-01-17 11:53:41

기사수정
  • 1월 17일, 세종시에서 `주소정보활용지원센터 개소식` 개최

미래 성장동력인 ‘주소정보산업’의 창출과 사회 각 분야의 주소정보 활용을 지원하는 `주소정보활용지원센터`가 생긴다.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는 1월 17일, 세종특별자치시 절재로에서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과 김정렬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소정보활용지원센터`의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주소는 지상도로와 건물 중심으로 부여되어 왔으나, 사회수요와 기술발전에 따라 입체도로(지상‧고가‧지하 등)와 건물, 사물, 공간으로 확대되어 어디서나 위치를 소통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주소는 4차산업혁명을 촉진하는 첨단기술이 등장하면서 인간과 인간, 인간과 로봇 간 위치소통의 핵심 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주소정보산업은 도로중심의 안내시설, 주소안내, 주소정제‧변경, 부동산 등 전통모형(모델)에서 자율주행, 인공지능 등과 주소가 융‧복합된 드론 배송, 자율주행로봇 배송, 실내내비게이션, 사물인터넷 등 새로운 산업 모형(모델)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

 

특히, 한국의 주소체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늦게 도입되었음에도 뛰어난 위치 예측성 등으로 국제사회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일부 국가에서는 한국형 주소체계 도입을 검토 중에 있다.

 

행정안전부는 ▲고도화된 주소정보의 활용을 활성화하고, ▲주소정보 산업을 진흥하는 한편, ▲생활과 행정에서 주소기반의 서비스 혁신을 지원하기 위하여 ‘주소정보활용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센터업무를 한국국토정보공사에 위탁했다.

 

주소정보활용지원센터의 최우선 과제는 주소정보산업 모형(모델)의 개발‧보급 및 새로운 서비스 창출에 필요한 공통 데이터의 구축‧보급을 통해 국내 주소정보 산업에 마중물을 제공하는 것이다.

 

또한 우수성을 인정 받고 있는 한국형 주소체계를 케이(K)-주소로 브랜드화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은 “이번에 개소하는 ‘주소정보활용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주소가 주소정보 산업 창출을 넘어 또 하나의 행정한류로 자리매김 하기를 기대해 본다”라며, “촘촘한 주소정보 구축을 통해 국민의 생활 안전과 편의는 물론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